본문 바로가기

소식/회원 이야기

허성숙님 - '콩모으기에 대한 단상'

 

 

나는 10원의 귀중함을 아는 6070세대다.

 

처음에는 네이버 회원가입도 애먹고 아이디나 비밀번호도 제대로 넣지 못해서 발만 동동 굴렸다.

 

그런데 회원가입을 하고나니 함께N에서 ‘콩받기’를 통해 클릭 한번으로 100원을 모았고 200원까지 모을 수 있었다.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것으로도 콩을 모을 수 있었는데 쉬웠다.

 

이렇게 하면 하루에 200원을 더 모을 수 있다.

 

 

하루에 400원은 크지 않은 돈이다.

 

하지만 티끌모아 태산이란 말이 있듯이, 작은 것들이 모여 큰 힘을 낼 수 있고 그 힘은 우리 회원들을 위해 쓰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우리 회원들이 불우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많은 것을 가지고 있는데 정작 자신들은 그것을 모르고 있을 뿐,

 

우리의 관심과 시야가 닿는 그곳에서 우리는 우리의 힘을 보여줄 수 있다.

 

 

큰 것을 이루려하지 말고 작은 것부터 내가 할 수 있는 것부터 말만이 아닌 행동으로 느리더라도 실천해 나가는 것이 우리의 삶을 바꾸고 변화된 인생을 살아가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

 

콩 모으기 지금 하지 않고 내일이면 늦는다.

 

 

글 허성숙, 편집 허순강